BGF

모니터 보며 Cheers! BGF그룹 특강, 회식도 랜선 소통
등록일
2020.11.11
조회수
78


-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춰 임직원 화합과 사기 진작 위해 온택트 Cheer up 프로그램 운영
비대면 문화 체험 프로그램 BGF 문화다방부터 랜선 회식 지원하는 BGF 문화의 밤까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요즘 직장인들의 소통 문화도 바꼈다.

 

BGF그룹이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춰 임직원들의 화합과 사기 진작을 위해 색다른 방식의 온택트 Cheer up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BGF그룹은 그동안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명사(名士) 초대 특강, 오감충전데이, 사내 동호회 등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나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했었다.

 

이번에 신설된 BGF 온택트 Cheer up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임직원들의 소통과 교류를 활성화 하기 위한
목적으로 온라인을 활용한 랜선 모임으로 기획됐다. 사내 소통 활동이 중단된 지 반년 만이다.

 

BGF 그룹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비대면 문화 체험인 BGF 문화다방을 운영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 강사들을 초빙해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원데이 클래스로 와인 테이스팅, 가죽
공예, 북 콘서트, 다문화 음식, 목공예 DIY 등 매월 임직원들의 수요조사를 통해 다음 주제가 결정된다.

 

현장 강의와 유사한 수준으로 진행하기 위해 화상 접속을 위한 노트북 외에도 수강에 필요한 각종 준비물 키트를
개별 제공한다.

 

와인을 주제로 한 지난 강의에서 참가자들은 사전에 지급받은 레드, 화이트 와인과 치즈 등을 소재로 와인을 직접
시음하고 와인 고르는 팁, 테이스팅 노트 작성, 나만의 와인 마리아주 찾기 등을 체험했다.


실제, 해당 강의가 임직원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으면서 사내 입소문이 나자 이달 앙코르 강의로까지 이어지게
됐으며 이마저도 수 십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일 정도다.
 



▲BGF 문화다방에서 강사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와인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달 중순에는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랜선 회식 ‘BGF 문화의 밤도 진행한다.

 

BGF 문화의 밤은 코로나19로 집합교육을 받지 못한 올해 7월 입사자들을 대상으로 동기애를 나누고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준비한 프로그램이다. 전국 각지에 있는 신입사원들에게 온라인 회식 자리를 지원함으로써
그간의 회포를 풀고 힐링의 시간을 갖도록 한다는 취지다.

 

BGF그룹이 이렇게 온택트 사내 소통 프로그램을 기획한 이유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임직원들 간 직접적인 교류가
어려워지면서 보다 안전한 환경 속에서 자기개발은 물론, 친목 도모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BGF 염규열 조직문화팀장은 올해 코로나19로 기업의 조직 경영도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면서 내외부 상황과
임직원들의 눈높이에 맞춘 새로운 시도들을 적극 실행하고 있다앞으로도 젊고 활기찬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임직원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는 즐거운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