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CU 말레이시아 첫 진출, K-편의점 글로벌 무대 넓힌다!
등록일
2020.10.12
조회수
49
- 말레이시아 Mynews Holdings 자회사인 MYCU Retail과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 12일 체결

- 현지에 최적화된 편의점 모델과 시스템 구축, 내년 1호점 개점해 5년 간 500점 순증 목표

- 1인당 GDP 동남아시아 3위 국가로 소비력 높고 출점 여력도 충분, K-Culture 영향력도 커

- 파트너사도 CU 유치에 적극 나서∙∙∙ 해외 로컬 CVS 기업에 CU 브랜드 수출하는 첫 사례

 

 

CUK-편의점의 한류를 동남아시아로 확대한다.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12일 말레이시아 기업인 Mynews Holdings(이하 마이뉴스 홀딩스)의 자회사인  

MYCU Retail과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CU 말레이시아 첫 진출_1.jpg

<BGF리테일 이건준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Mynews Holdings 당 타이 록 대표(오른쪽에서 네 번째)CU 말레이시아 진출 라이선스 계약 체결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마이뉴스 홀딩스는 이미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1996년부터 로컬 편의점(현지 브랜드: myNews.com)을 운영하고 있는  

CVS 전문기업이다. 10월 현재 약 600여 점포를 보유해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2위이자 로컬 브랜드 1위다. 

 

BGF리테일은 다음달 중으로 CU해외사업TF를 말레이시아로 보내 현지 소매유통시장에 최적화된 편의점 모델 및  

시스템 구축 작업에 들어간다. 

 

말레이시아 CU 1호점은 내년 상반기 내 오픈할 예정이며 사업 원년인 2021년 신규점 50점을 시작으로 향후 5년 간  

500점 이상의 순증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1위 자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신규점 개점과 동시에 기존 브랜드인 myNews.com 점포들도 CU로 점진적인 전환을 진행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약 1.1만 달러로 동남아시아 국가 중 3위에 오를 만큼 소비력이 높고  

쿠알라룸푸르를 중심으로 한국의 수도권에 해당하는 클랑밸리 지역이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등 편의점 산업의 성장잠재력이 매우 크다. 

 

특히, 인구당 편의점 수가 다른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고 아직까지 1만 여 개가 넘는 소형수퍼와 소매점들이  

존재해 출점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또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K-culture에 대한 영향력도 CU에게는  

큰 장점이다. 

 

CU가 이번에 말레이시아에 진출할 수 있었던 건 한국무역협회(KITA)의 도움이 컸다.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파트너사를  

물색하던 중 한국무역협회가 올해 5월 말레이시아의 마이뉴스 홀딩스를 연결시켜줬고 이후 약 4개월 만에 급물살을 타며  

계약이 성사됐다. 

 

BGF리테일과 마이뉴스 홀딩스의 의지도 매우 강했다.

 

마이뉴스 홀딩스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최근 한국 문화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자 하루라도 빨리 CU를 유치하고 싶어했다. 

사업 진행을 위해 수 십여 차례의 화상회의는 물론,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직접 한국을 찾아 BGF리테일측과 협상을  

이어갔다. 

 

BGF리테일 역시 대한민국 편의점의 차별화된 모델과 전문적인 운영 시스템을 글로벌 무대에 소개하기 위해 특유의 추진력을  

발휘했다. 몽골 시장에서의 성공을 발판 삼아 해외 진출에 강한 자신감을 갖고 사업 검토부터 계약, 실무 준비 등 일련의  

과정을 체계적으로 준비했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진출했으며 현재 울란바토르 주요 입지에 총 100여 점포를 운영하며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을 제치고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BGF리테일 이건준 사장은 이번 말레이시아 진출은 현지 로컬 CVS 기업에 CU의 브랜드와 노하우를 수출하는 첫 사례로  

대한민국 편의점이 해외 무대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라며 “CU의 전문성과 파트너사의 경험이 시너지를 발휘해  

보다 빠르고 탄탄하게 사업을 안정시켜 글로벌 기업들과 당당히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과 마인뉴스 홀딩스의 계약은 화상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100여 명의 말레이시아 취재진이  

몰릴 정도로 K-편의점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참고: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현황>

구 분

브랜드

점포수

1

세븐일레븐

2,300

2

myNews.com

600

3

Family mar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