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편의점으로 들어온 란제리! CU, 비비안 여성 속옷 출시
등록일
2020.05.20
조회수
30

편의점으로 들어온 란제리! CU, 비비안 여성 속옷 출시 

 
- 젊은 여성층 겨냥해 여름철 필수품 속바지, 생리 기간에 주로 착용하는 위생팬티 첫 판매
- 환경보호 위해 기존 플라스틱 포장재 대신 재사용 가능한 천으로 만든 에코 파우치 사용

- 내의류 매출, 저녁시간대(19~22) 24.9%로 가장 높고 심야시간대(23~02) 22.3% 차지

  

편의점이 급할 때 찾는 24시간 속옷가게가 된다.

 

CU가 남영비비안과 손잡고 2030 젊은 여성층을 겨냥해 친환경 패키지에 담은 여성 속옷을 이달 21일 출시한다.

 


 

 

CU가 이번에 선보이는 비비안 여성 속옷은 여름철 필수품이 된 속바지(S~M 사이즈 / 검은색)와 여성들이
생리 기간에 주로 착용하는 위생팬티(90, 95 사이즈 / 남색) 3(9,900)이다.

 

그 동안 남성, 여성용 일반 팬티는 운영해왔지만 여성들을 위한 속바지와 위생팬티를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속바지는 가볍고 부드러운 레이온 소재로 만들어져 촉감이 좋고 통풍이 잘된다. 위생팬티는 힙라인에 헴원단을 사용하여
착용 시 팬티라인이 드러나지 않으며 팬티 후면에 방수포가 덧대어져 생리혈이 샐 염려가 없다.

 

특히, 해당 상품들의 패키지는 환경보호를 위해 기존 OPP필름이나 플라스틱 포장재 대신 천으로 만든 에코 파우치로 기획됐다.
유해물질을 줄이고자 염료 염색도 거치지 않았다. 개봉 후 화장품이나 여성용품 등의 휴대용 파우치로 재사용 할 수 있다.




 
한편, CU가 지난해 내의류(속옷)를 구매한 소비자 동향을 분석한 결과, 여성(54.6%)이 남성(45.4%)보다 편의점에서
속옷을 구매하는 비중이 약 10%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 살펴 보면, 편의점에서 속옷 판매는 하루 중 야간시간대가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19~22시 저녁시간대가
24.9%로 가장 높은 매출 비중을 차지했고 23~02시 심야시간대가 22.3%, 15~18시 오후시간대가 16.8%로 그 뒤를 이었다.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오수정 MD여성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편의점에서도 24시간 언제든 쉽게 필요한 여성용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구색을 넓혀가는 중이라며 향후 여성 속옷의 고객 반응과 판매 현황을 모니터링 하여 보다
다양한 카테고리로 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