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CU, 올해 편의점에서 모바일 간편결제 비중 10% 돌파 전망
등록일
2020.01.01
조회수
81

- 최근 3년 간 모바일 간편결제 비중 2017년 1.9%, 2018년 4.1%, 2019년 7.5% 지속 상승
-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함께 편의점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 급속도로 진행
- CU 간편결제 약 20가지∙∙∙ 이달부터 차이(CHAI) 결제 시작, 최대 15%까지 캐시백 가능


 2020년 올해 편의점에서 모바일 간편결제 이용 비중이 전체 고객의 1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CU가 최근 3년 간 모바일 간편결제 이용 비중을 분석한 결과, 전체 결제 건수에서 간편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1.9%,
2018년 4.1%, 2019년 7.5%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CU의 간편결제 이용 건수는 2017년 대비 지난해 불과 3년 만에 5.8배나 크게 뛰었다. 전년 대비 신장률은 2017년 81.4%,
2018년 122.8%, 2019년 158.2%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라면 소액결제가 많은 편의점에서 간편결제 이용 비중은 올해 거뜬히 10%를 돌파할 전망이다. 편의점 고객 10명 중 1명은
모바일을 활용한 간편결제를 사용하는 것이다.
 

 모바일 결제가 편의점에 처음 도입된 건 2011년이지만 간편결제의 본격적인 확대는 3년 전부터 시작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함께 간편결제 서비스의 도입 역시 급속도로 진행됐기 때문이다.
 

 CU에서 현재 이용 가능한 간편결제(앱카드 포함)는 총 20여 가지로 삼성페이 > 카카오페이 > LG페이 > 페이코 > 비자페이웨이브
순의 이용률을 나타냈다.
 

 이렇듯 간편결제 시장의 급성장과 고객 선점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편의점 업계에서는 새로운 결제 서비스의 도입이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CU는 이달부터 약 86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차이(CHAI)의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차이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차이 모바일 앱의 바코드만 있으면 전국 1만 4천 여 CU에서 간편하게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CU에서 1만원 이상 금액을 차이로
첫 결제 시 최대 5천 원 캐시백을 받을 수 있으며 이후에도 상시 10% 캐시백의 파격적인 혜택이 제공된다(월 5만원 한도).
 

 차이 앱에서 자동충전 기능을 선택해 결제 할 경우에는 추가 5% 캐시백까지 받을 수 있어 최대 15% 캐시백이 가능하다.
 

 BGF리테일 연정욱 마케팅팀장은 “편의점에서 결제 방식이 현금에서 신용카드로 옮겨 간지 불과 채 몇 년이 되지 않아 스마트폰을
이용한 간편결제 이용자들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며 “CU는 최신 소비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결제 수단을 지속적으로 도입하여
편리하고 스마트한 쇼핑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멤버십 앱 ‘포켓CU’을 통해 상품 구매 시 멤버십 포인트 적립(또는 통신사 할인), 쿠폰 사용, 결제를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원(One)바코드라는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