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커피인 줄 알았네! CU, 몰래 먹는 ‘탐앤탐스 떡볶이’ 출시
등록일
2019.10.31
조회수
46

- ‘몰래 먹기’ 트렌드에 맞춰 커피전문점 테이크아웃 컵 안에 떡볶이 담은 펀슈머 상품 개발
- CU 떡볶이 매출∙∙∙ 2017년 22.1%, 2018년 10.8%, 올해(1~9월)에도 25.2% 꾸준한 오름세


팀장님 몰래 먹으면 더 맛있다!
 

CU가 커피전문점 탐앤탐스와 손잡고 ‘몰래 먹기’ 컨셉의 탐앤탐스 떡볶이(3,300원)를 오는 31일 출시한다.

 

 

해당 상품은 탐앤탐스 테이크아웃 컵에 떡볶이를 담아 마치 커피인 양 남몰래 먹는 펀슈머(재미와 소비를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
제품이다. 최근 유행하는 이른바 ‘몰래 먹기’ 챌린지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해 개발했다.
 

몰래 먹기 챌린지는 한 인기 개그우먼이 라디오 공개 방송 중 종이컵에 담긴 떡국을 커피인 것처럼 몰래 먹는 모습이 이슈가 되면서
SNS에서 유행처럼 번지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유튜버들이 ‘사무실에서 몰래 짜장면 먹기’, ‘새벽에 엄마 몰래 라면 먹기’ 등 ‘몰래 먹기’ 도전 콘텐츠를 업로드하면서
젊은 세대의 새로운 놀이 문화로 자리잡았다.  
 

CU 탐앤탐스 떡볶이는 로고부터 폰트까지 탐앤탐스 매장에서 사용하는 테이크아웃 컵의 디자인과 100% 일치해 외관상으로는 커피를
마시는 것처럼 보이지만, 뚜껑을 열면 국물 떡볶이가 담겨있는 반전 상품이다.
 

컵 내부는 고밀도 폴리에틸렌 소재로 특별 제작해 환경호르몬 걱정 없이 렌지업이 가능하며 보온성이 좋아 마지막까지 따끈한 떡볶이를 즐길 수 있다.
 

조리 방법도 간단하다. 소량의 물을 넣고 2분 30초 가량 렌지업만 하면 쫄깃한 밀가루 떡과 말랑한 달걀이 매콤달콤한 소스에 어우러진
분식집 스타일의 떡볶이가 완성된다.
 

해당 상품은 CU의 단독상품으로 전국에서 2만 개 한정으로 판매된다.
 

이렇듯 CU가 SNS 트렌드를 직접적으로 반영한 상품을 출시하게 된 것은 최근 소비 과정에서 재미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난데다
이들이 상품을 직접 이용하고 공유한 리뷰가 다른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BGF리테일 신선식품팀 박민정 MD는 “펀슈머, 가잼비(가격 대비 재미) 등 재미를 좇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상품의 맛과 품질은 기본,
재미가 상품 흥행에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았다”며, “CU가 펀슈머들의 즐거운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차별화 상품
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 간 CU의 떡볶이 매출신장률은 2017년 22.1%, 2018년 10.8%에 이어 올해(1~9월)에도 25.2%의 큰 오름세를 보이며
HMR 전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