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CU, ‘오세득의 프레시 타임’ 시리즈 론칭
등록일
2019.07.29
조회수
41

- 오세득 셰프가 직접 레시피 개발∙∙∙ 맛, 영양, 가격까지 잡은 1인용 샐러드 시리즈 론칭
- 샐러드 매출 3년 연속 두 자릿수 신장∙∙∙ 生 야채, 과일 섭취 어려운 직장인에게 인기

스타 셰프의 샐러드를 편의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CU가 업계 최초로 셰프와 손잡고 ‘오세득의 프레시 타임 샐러드 시리즈’를 선보인다.
 

오세득 셰프는 TV 예능프로그램에서 친숙한 재료를 사용해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양한 레시피를 선보이면서 유명세를 탔으며,
실제 직접 프랑스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오세득의 프레시 타임’은 오세득 셰프가 직접 만든 레시피로 개발된 1인용 샐러드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목적에서 기획됐다.

CU는 해당 시리즈의 선발주자로 ‘리얼 어니언 햄 샐러드(3,500원)’와 ‘스파이시 마요치킨 샐러드(3,500원)’를 이달 28일 출시한다.


 

 

‘리얼 어니언 햄 샐러드’는 편의점 샐러드에서 만나보기 어려웠던 터키햄, 블랙 올리브 등을 토핑했으며, 치커리, 상추 등
다양한 야채 믹스와 잘 어울리는 달콤하고 깔끔한 맛의 어니언 드레싱이 특징이다.
 

‘스파이시 마요 치킨 샐러드’는 신선한 야채 믹스에 밤고구마와 닭가슴살 토핑을 더해 든든함을 강조했다. 고소한 마요네즈 소스와
매콤한 핫소스를 섞어 오세득 셰프가 직접 개발한 특제 드레싱으로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샐러드에 감칠맛을 더했다. 
 

CU가 이처럼 전문 셰프와 협업한 샐러드를 선보이게 된 것은 가벼운 대용식이나 다이어트식으로 인식되던 샐러드가 비타민 보충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CU에 따르면, 샐러드 매출은 지난 2017년 27.6%, 2018년 48.9%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무려 111.7%나 성큼 뛰었다.
 

특히, 올 상반기 오피스 입지의 샐러드 신장률은 152.4%로 평균 신장률을 훌쩍 넘어섰다. 외식이 잦아 생(生) 채소나 과일 섭취가
어려운 직장인들이 비타민, 식이섬유, 무기질 등 영양 섭취를 생각하면서 샐러드를 다른 간편식품과 곁들여 먹고 있는 것이다.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김동율 MD는  “하절기에 수요가 몰리는 시즌 상품으로 인식되던 샐러드가 최근 건강에 대한 고객 관심이
높아지면서 사계절 내내 높은 매출을 보이고 있다”며, “고객들이 간편하게 건강한 맛과 균형 잡힌 영양을 챙길 수 있도록 샐러드 라인의
다양화와 고급화를 동시에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카카오페이로 샐러드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1천원을 즉시 할인해주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