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젤리, 초콜릿 누르고 핑거 디저트 카테고리 1위 등극
등록일
2019.07.26
조회수
284

- 만년 2위 젤리, 초콜릿과 4.1%p 차이로 대세 상품 등극∙∙∙ 편의점서 황금 진열라인 차지
- 흔들면 젤리로 변하는 이색 탄산음료 ‘젤리톡톡’, 여름 제철 과일맛 ‘대만 대왕 젤리’ 출시


젤리가 초콜릿과 캔디의 아성을 깨뜨렸다.
 

젤리가 이달 처음으로 초콜릿, 사탕 등으로 대표되던 핑거 디저트 카테고리에서 올해 누적 매출(1~7월) 1위를 차지한 것이다.
 

2016

20191~7

순 위

카테고리

비중

순 위

카테고리

비중

1

초콜릿

49.7%

1

젤리

37.2%

2

젤리

26.1%

2

초콜릿

33.1%

3

캔디

12.6%

3

캔디

16.5%

4

11.6%

4

13.2%

총 합

100%

총 합

100%


CU에 따르면, 불과 3년 전만 해도 젤리 매출은 초콜릿의 60% 수준으로, 핑거 디저트 카테고리에서 20%대의 비중을 차지하며
만년 2위를 유지해왔다. 
 

지난 2017년 젤리 붐을 시작으로 몸집을 키우기 시작한 젤리는 지난해 초콜릿 매출의 약 90%까지 신장하며 뒤를 바짝 따라 붙더니,
이달 처음으로 초콜릿을 4.1%p 앞지르고 37.2%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렇듯 젤리 매출이 빠르게 신장하고 있는 것은 밸런타인데이는 초콜릿, 화이트데이는 사탕이라는 공식을 깨고 각종 기념일의
인기 선물로 자리잡은 데다, 하절기를 맞아 기온이 높아지면서 상큼한 맛의 간식을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젤리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면서 편의점에서는 진열 방식까지 바꿨다.
 

CU는 계산대와 가까워 추가 구입이 용이한 황금 진열 라인에 기존 껌, 캔디 대신 젤리를 올리는 방식을 지난해부터 가맹점에 적용하고 있다.
 

하절기를 맞아 차갑게 먹는 이색 젤리 상품 ‘젤리톡톡(오렌지맛, 포도맛 / 각 1,200원)’, ‘대만 대왕 젤리(수박맛, 메론맛 / 각 2,800원)’도
이달 26일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젤리톡톡’은 상온 상태에서 마시면 일반 탄산음료지만, 차갑게 냉장 보관한 후 흔들어 마시면 몽글몽글한 액체 젤리로 즐길 수 있는
이색 상품이다.


 


해당 상품은 탄산음료는 흔들면 안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여러 번, 세게 흔들수록 더 많은 젤리가 만들어진다. 젤리 속에도
탄산이 그대로 살아있어 씹는 순간 톡톡 터지는 재미있는 식감과 청량감을 느낄 수 있다.
 

약 18톤의 물량이 10일만에 소진 되는 기록을 세운 인기상품 ‘대만 대왕젤리’도 여름 시즌에 맞춰 수박맛, 메론맛을 추가로 선보인다.


 

 

‘대만 수박맛 대왕젤리’는 탱글탱글한 젤리에 수박과즙을 넣어 태국의 길거리 음료로 유명한 ‘땡모반’과 흡사할 만큼 진하고 상큼한 맛이 특징이며,
‘대만 메론맛 대왕젤리’는 메론맛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러운 식감과 달콤한 메론향을 느낄 수 있다.
 

BGF리테일 김석환 MD운영팀장은 “여름철 가볍고 상큼하게 즐길 수 있는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데 맞춰 차갑게 즐길 수 있는
냉장 젤리류를 강화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장마가 지나가고 무더위가 시작되는데 맞춰 CU를 찾는 고객들의 일상을 리프레시 할 수 있는
이색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