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헬로네이처, 간편한 비건 장보기 돕는 ‘비건존’ 오픈
등록일
2019.07.09
조회수
265

- 새벽배송 업계 최초로 비건 전문 존 론칭∙∙∙ 국내 채식 인구 150만 명 겨냥
- 동물성 재료∙성분이 배제된 식음료부터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총 200여 상품 판매
-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충족시키는 상품 카테고리 지속적으로 확대 발굴


온라인 푸드마켓 헬로네이처(www.hellonature.net)가 까다로운 비건 장보기를 쉽고 빠르게 해결하는 비건 전문 존(#VEGAN)을
이달 8일 사이트 내 새롭게 오픈했다.

 

 

이번에 오픈한 헬로네이처 비건존은 국내 비건 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보다 간편한 비건 장보기가 가능하도록 기획됐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비건 인구는 약 150만 명에 달하지만 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켜줄 만한 비건 쇼핑 인프라는 부족한 실정이다.
 

헬로네이처는 이렇듯 불편한 비건 현실에 주목, 자사의 다양한 상품군과 새벽배송 서비스를 기반으로 쉽고 빠른 비건 장보기 환경을
제시한다. 먹거리 다양성 추구의 일환이다.
 

헬로네이처가 비건존 오픈을 결정한 데는 비건 특유의 자연친화적인 라이프스타일도 한 몫 했다.
 

최근 친환경이나 동물보호 등 개인적 신념을 지키려는 비건 인구가 늘고 있다는 점에서 비건존은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존중하고자 하는 헬로네이처의 노력이 담겨있다.
 

헬로네이처는 비건존을 통해 주력 분야인 식품은 물론 생활용품까지 아우르는 원스톱 비건 장보기를 제공한다.
 

신선식품, 간편식, 베이커리, 스낵/아이스크림, 시리얼, 조미/양념/오일, 음료, 대체식품, 생활용품의 9가지 카테고리에
약 200개의 상품이 비건존 오픈과 동시에 라인업을 마쳤다.
 

주요 상품들은 연잎영양밥, 비욘드미트, 채식 라면, 채식 만두, 비건 맛김치, 비건 도지마롤, 면 생리대, 스피아민트 치약 등이다.
 

비건존에서는 비건들의 주식인 채소, 과일, 견과류 등을 다양하게 구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새벽배송을 통해
보다 신선하고 빠르게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비건 쇼핑몰들과 차별성이 있다.
 

비건존 내에는 고객 목소리를 듣는 창구를 마련, 신제품 출시와 카테고리 구성에 실제 비건들과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다.
 

이를 통해 헬로네이처는 비건존을 정통 비건은 물론 건강한 식생활을 원하는 누구나 믿고 찾을 수 있는 비건 종합 쇼핑몰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헬로네이처는 이번 비건 전문 존 오픈을 시작으로 고객의 다양한 음식 취향과 경험에 교감하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서
본격적인 확장에 나선다.
 

헬로네이처 상품기획팀 박정환 팀장은 “최근 국내에서도 채식주의 문화가 확산되면서 관련 상품의 도입과 서비스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고민을 해왔다”며, “이번 헬로네이처 비건존 오픈이 비건 장보기의 편의성을 높이고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키는
상품과 서비스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헬로네이처는 올해 4월, 새벽배송 업계 최초로 재활용이 아닌 재사용 개념의 친환경 배송 서비스인 더그린배송을 도입하는 등
생활 속에서 자연친화적 소비를 실천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들을 제시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