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집 앞에서 바로 접수! CU(씨유) 홈택배 서비스 이용 3배 껑충
등록일
2019.04.05
조회수
812

-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에 택배 방문 접수∙∙∙ 바쁜 현대인들의 편의성 높이며 인기

- 서비스 이용 가능 지역 확대∙∙∙ 전국 네트워크 활용한 차별화 된 택배 서비스 선보일 것

- 4월 한 달 삼성 갤럭시 S10 등 경품 퀴즈 이벤트, 매주 선착순 100명 무료이용권 증정


이제는
집 앞 택배시대! 택배는 모름지기 빠르고 편리해야죠!

 

CU(씨유)가 편의점 택배 전문회사 CUpost와 함께 올해부터 시행한 홈택배 서비스이용 건수가 서비스 론칭 약 3개월 만에 3배 이상 크게 신장했다.


 

 

   

    
홈택배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편의점을 찾아가 택배를 맡겨야 하는 기존의 방식과 달리, 고객이 직접 지정한 시간과 장소에 배송 기사가 방문하여
물품을 픽업한 후 인근
CU(씨유)에 택배 접수를 대행해주는 프리미엄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는 지난해 말부터 서울, 수도권 일부에서 테스트를 거쳐 올해 1월부터 정식 운영 중에 있다.

    
CU(씨유)에 따르면, 지난달 홈택배 이용 건수는 지난해 12월 대비 무려 3(212.7%) 이상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이용 건수 역시 도입 초기 대비 약
2.5배나 증가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강남, 역삼, 광화문 등 오피스 입지의 이용 건수 비중이 약 30.5%로 가장 높았으며, 신림, 노량진 등 독신자주택 입지의 이용건수 비중도 18.8%로 높게 나타났다.
목동, 창동 등 아파트가 밀집한 가족주택 입지가 10.3%로 그 다음을 이었다.

    
부재 중인 시간에 픽업을 원하거나 무게나 부피 때문에 혼자 운반이 어려운 물건을 배송하고 싶은 1인 가구, 시간공간적 제약으로 인해
편의점 방문이 어려웠던 직장인 등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택배 서비스에 대한 잠재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

    
특히, 홈택배 서비스는 기존 방문 택배 서비스와 달리 고객이 배송 기사에게 물품을 전달하는 방식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송 물품을 현관문 또는 아파트 경비실 등에 맡긴다고 설정하면 고객이 부재 중일 때도 기사가 해당 장소에서 물건을 수취해 택배 접수를 대행해주는 식이다
.

    
기존 방문 택배가 접수 후 1~2일 기다려야 하는 것과 다르게 홈택배 서비스는 접수 당일 원하는 시간에 바로 이용 가능하며 1~2일 내에 목적지로 배송된다.

    
CU(씨유)는 도입 초기 서울, 수도권으로 한정됐던 홈택배 서비스 접수 가능 지역을 이달부터 6대 광역시로 확대했으며 순차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택배 수령지는 전국 어디든 지정할 수 있다.

    
서비스 신청은 CU포스트 홈페이지(www.cupost.co.kr) 내 홈택배 메뉴나 CUpost 전용 앱(App)에서 가능하다.

 

이용료는 동일 지역, 타 지역 구분 없이 최저 4,000(택배비 포함)으로 택배 접수 시 고객이 기입한 물품 무게와 크기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신용카드, 모바일 후불결제 방식으로 한 번에 가능하다.

 

BGF포스트 조규천 마케팅팀장은 홈택배는 빠르고 편리한 배송을 중요시 하는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프리미엄 택배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CU(씨유)의 전국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보다 다양하고 차별화 된 택배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씨유)는 이달 말까지 홈택배 서비스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삼성 갤럭시 S10, 갤럭시 버드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는 퀴즈 이벤트와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선착순 100명에게 홈택배 무료이용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상세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