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주휴수당 어떻게 계산하죠? CU, 가맹점주 노무상담 2만회 진행
등록일
2019.01.29
조회수
610

- 최저임금 2년 연속 두 자리 인상에 노무상담 서비스 이용하는 가맹점 급증

- 임금 관련 문의가 전체 문의의 35.9% 차지, 일자리안정자금 신청 자격 문의도 많아

- 스태프 근무 주기 짧은 편의점에 실질적인 도움되는 노무상담 서비스 무료로 제공




# 역삼동에서 편의점을 운영 중인 노병수씨는 이달에만 가맹본사에서 제공하는 노무 서비스를 세 번 이용했다. 평생 군인으로 근무하다
퇴직 후 늦은 나이에 편의점 사업에 뛰어들어 노무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지만 조금이라도 의심될 때마다 바로 노무사에게 전화해 물어보는 것이
주변에서 흔히 듣는 급여 문제 한 번 없이 점포를 운영할 수 있었던 비결이다.

CU(씨유)가 ‘가맹점주 노무상담’을 약 1년 만에 2만 회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CU(씨유)는 지난해부터 가맹점주가 직접 전문 노무사와 스태프의 채용, 관리, 퇴직 등 노무와 관련된 일체의 내용을 상담 받을 수 있는
‘CU 노무상담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스태프의 근무 기간이 짧고 교체가 잦은 편의점의 특성 상, 경영주들이 잘못된 노무 정보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사전에 전문가와
상담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한 것이다.
 

해당 서비스는 전화 또는 이메일을 통해 가능하며, 가맹본부에서 상담 비용 전액을 부담한다. CU(씨유) 가맹점주면 누구나 횟수 제한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처럼 CU 노무 상담 서비스가 1년 만에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은 최근 최저임금이 2년 연속 두 자리 수 인상을 기록하는 등 관련 이슈가
지속되면서 전문가와 상담을 원하는 가맹점주가 크게 늘어난 것이다.



■ CU 노무상담 서비스 문의 비중

상담 내용

비 중

임금(주휴수당 등)

35.9%

4대보험

15.8%

일자리안정자금

5.3%

근로계약

8.9%

기 타

34.1%


 

실제로 CU(씨유)가 주제별 문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저임금, 주휴수당 등 임금 관련 문의가 35.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자리 안정자금,
4대보험에 관련된 문의도 21.1%나 차지했다.
 

특히, 노무 상담 서비스를 이용한 가맹점주의 56%가 2년차 이하의 신규 가맹점으로, 자영업에 첫 발을 뗀 가맹점주의 초기 노무 지식 교육과
점포 안정화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CU(씨유)는 각 점포마다 담당 SC(Store Consultant)를 지정하여 가맹점주가 노무 지식을 얻을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업데이트된 자료도 배포하고 있다.
 

BGF리테일 상생지원팀 김현규 대리는 “가맹점주님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인 스태프 관리를 전문 노무사와의 상담을 통해 보다 원활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당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맹점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상생제도를 확대하여 가맹점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