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휴대폰 요금 부담될 땐 편의점! CU, 1만원대 유심 인기
등록일
2019.01.28
조회수
295

- 경기 불황에 가계통신비라도 아끼자∙∙∙ 합리적 가격에 효율 높은 CU 알뜰유심 인기

- CJ헬로모바일과 손잡고 업계 단독 CU 전용 유심 출시∙∙∙ 고객 통신비 부담 낮출 것

#00사 해외영업팀에서 일하는 서순영(34세)는 최근 삶의 질이 달라졌다. 직무의 특성 상 전화나 문자가 많아 스트레스였는데,
최근 CU(씨유)에서 구입한 유심으로 세컨폰을 개통하면서 업무적 연락과 사적인 연락을 구분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서씨는 “월 총 요금이 대형 통신사 대비 1/10에도 미치지 않지만 삶의 질은 10배 이상 향상돼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계통신비 부담에 알뜰 소비자들의 관심이 편의점 유심으로 쏠리고 있다.
 

경기 불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가계 통신비를 절약하고 싶은 소비자들이 늘어나자 가성비가 뛰어난 편의점유심이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2017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에 따르면, 전국 가구당 월평균 통신비가 전체 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로, 약 13만7천800원이었다.
 

반면, CU(씨유)에서 판매하는 알뜰 유심은 약정이나 위약금이 전혀 없기 때문에 중고폰이 있다면 사실 상 월 정액 통신료인 1만원
안팎의 요금만 지불하면 된다.
 

실제로, CU(씨유)가 지난 9월 업계 1위 CJ헬로모바일과 손잡고 선보인 최저가(월 9,900원) 유심은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전체 유심 매출을 전년 동월(11월) 대비 26배나 견인했다.
 

이와 같은 추세에 맞춰 CU(씨유)는 이달 28일 ‘CJ헬로 LTE후불유심’을 추가로 출시한다.
 

해당 상품은 월 기본요금 12,900원에 음성통화 250분, 문자 250건은 물론, 데이터 3GB도 제공한다. 지난해 9월 기준 일반 요금제(비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84GB인 점을 고려하면 2배 수준의 넉넉한 사용량이다.
 

이로써 고객들은 CU(씨유)에서 3만원 미만의 가격에 1.5GB, 3GB, 10GB 등 원하는 데이터량에 맞춰 보다 합리적인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KT, SKT와 제휴해 안정적인 로밍 서비스를 해외 주요국가에서 받을 수 있으며, CJ헬로 제휴카드로 결제 시 1~2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더욱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구입방법은 CJ헬로모바일 홈페이지(http://mobile.cjhello.com)를 통해 판매 매장을 확인한 후 가까운 곳을 방문하면 된다.
 

 BGF리테일 생활서비스팀 이두경MD(상품 기획자)는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가계통신비 인하 대책이 주요 공약으로 등장할 만큼 합리적인
통신료에 대한 수요가 많다”며, “CU(씨유)에서 만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과 효율 높은 요금제로 고객들의 가계 통신료 부담을 낮추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