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CU(씨유), 똑똑해진 차세대 POS(계산대)시스템 선보여
등록일
2018.11.28
조회수
17

- 각종 페이, APP신용카드 등 늘어나는 결제방식 … 스캔만 하면 결제수단 자동 인식 
- 기존 POS(계산대)를 ‘고객 셀프 계산대’로 전환할 수 있는 ‘셀프 결제 기능’ 탑재
- POS 고장, 정전 시 ‘가맹점주·스태프 휴대폰’으로 결제 가능한 ‘모바일 POS 시스템’ 개발
- 외국어 안내 서비스 강화 … 중국어, 영어, 일본어로 상황 별 10가지 안내 멘트
- “업계 최고 수준의 점포 운영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가맹점 경쟁력 강화해 나갈 것”

편의점을 방문하는 고객이 꼭 거쳐야 할 곳이 있다. 바로 계산대이다. 도시락을 사는 고객부터 택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공과금 내는 고객, 당첨 복권을 바꾸러 오는 고객까지 편의점을 방문하는 사람 대부분은 계산대를 통하게 된다.
 

과거 물건을 계산하고, 돈을 보관하는 등의 기본적인 기능에만 그쳤던 편의점 POS는 편의점이 종합 생활 서비스 공간으로
발전함에 따라, 최근에는 긴급신고, 미아찾기시스템까지 탑재되는 등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그 기능이 다양해지고 있다.
 

CU(씨유)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급변하는 유통환경 속에서 가맹점의 매장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더욱 똑똑해진
차세대 POS시스템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POS시스템은 다양해진 편의점의 역할만큼이나 사용자가 최대한 편하게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은 물론
급변하는 유통 트렌드를 고려한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했다.
 

■ 스캔만 하면 결제 수단 ‘자동 인식’하고, 점포별 설정 기능 강화 
  
지금까지는 각종 페이, APP신용카드, 멤버십포인트, 교통카드 등 고객들의 결제수단이 다양화되면서 POS 결제 시 최소 1~2회
화면 터치를 통해 별도의 결제방식을 지정해 주어야 했다.
 

하지만, CU(씨유)가 선보이는 차세대 POS시스템에서는 별도의 오퍼레이션 없이 바코드 스캔만으로 해당 결제 수단을 자동 인식한다.
 

■ 셀프 결제 기능으로 간편하게 ‘고객 셀프 계산대’로 변신
  
고객들이 몰리는 시간대나, 근무자가 급히 자리를 잠시 비워야 하는 경우 등 가맹점의 상황에 따라 고객이 직접 상품을 결제할 수 있는
셀프 결제 기능도 추가했다.
 

차세대 POS시스템은 결제단말기 ‘셀프 전환’ 기능을 통해, 고객이 직접 구매하고자 하는 상품(주류, 담배 등 제외)을 직접 스캔하는
방식으로 ‘고객 셀프 결제’가 가능하다.
 

가맹점 별 2대 이상의 결제 단말기가 운영되는 점을 고려해, 피크타임에는 계산대를 이원화하여 보다 신속하게 고객 응대를 할 수 있도록 했다.


<CU매장에서 고객이 셀프 결제를 하고 있다>
 

특히, 별도의 추가 비용이나 공간에 대한 부담없이 가맹점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이 가능하다.


■ 점포 비상 시(POS 고장, 정전 등) 긴급 결제 가능한 ‘모바일 POS 시스템’ 구축도
 

단말기가 고장 나거나, 정전 발생 등 POS 시스템 운영이 어려운 비상 시에도 정상적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모바일 POS 시스템’도 구축했다.
 

‘모바일 POS 시스템’은 가맹점주나 스태프의 스마트폰에 POS 결제 기능을 제공한 것으로 정전 등 비상 상황뿐 아니라 배달서비스,
점포 외부 행사 판매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 외국어 안내 서비스 강화 … 중국어, 영어, 일본어로 상황 별 10가지 안내 멘트
 

외국인 고객들의 쇼핑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POS를 활용한 ‘외국어 안내 서비스’도 강화됐다.
 

기존에는 중국어 안내 서비스만 제공됐지만 영어와 일본어 2개국어가 추가됐으며, 안내 멘트도 5가지에서 10가지로 늘어
외국인 고객들에게 보다 친절한 안내가 가능해졌다
 

음성 안내와 함께 고객용 화면에도 가격과 잔돈 안내 등이 해당 외국어로 안내되어, 외국인 고객이 쉽게 구매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송지택 BGF리테일 정보시스템본부장은 “급변하는 미래 유통산업 환경에서 매장 운영 효율성을 크게 강화한 ‘차세대 POS 시스템’을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라며 “업계 최고 수준의 가맹점 지원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가맹점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세대 POS 시스템은 내년 초까지 모든 CU(씨유) 매장에 도입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로써 BGF리테일은 이달 초 업계 최대 규모의 물류 허브 ‘진천중앙물류센터’를 오픈한 데 이어 ‘차세대 POS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통환경에 맞는 가맹점 경쟁력을 확보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