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CU(씨유), 가심비 끝판왕 ‘백종원 도시락’ 리뉴얼 출시
등록일
2018.11.15
조회수
110

- 편의점 도시락 대중화 시대 연 ‘백종원 도시락 2종’ 그간의 노하우 담아 새롭게 리뉴얼
- ‘백종원 도시락’ 첫 선 보인 2015년 대비 올해 도시락 매출 약 3배 가까이 올라
- 지난 3년간 인기 반찬 한판에 모으고, 메인 반찬 양 20% 늘리는 등 가심비 공략 
-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맛과 품질로 집 밥 같이 따뜻하고 푸짐한 한끼를 선보일 것”

 

편의점 CU(씨유)가 출시 3년만에 인기 반찬은 더하고 메인 반찬 양을 늘리는 등 ‘CU 백종원 도시락’을 전면 리뉴얼해 새롭게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CU(씨유)는 지난 2015년에 요리연구가 백종원씨와 함께 ‘백종원한판도시락’과 ‘백종원매콤불고기도시락’ 등을 선보였다.
‘백종원 도시락’은 5천만 국민이 한번씩은 구매할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편의점 도시락의 대중화 시대를 열었다.
 

실제, 편의점 CU(씨유)의 도시락 매출은 ‘백종원 도시락’이 첫 선을 보였던 2015년 대비 약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편의점 CU(씨유)와 백종원 요리연구가는 가치소비 열풍과 맞물려 확산되고 있는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 트렌드를 반영해
새롭게 리뉴얼된 제품을 각각 이달 20일과 22일에 선보인다.
 

기존에 운영 중이던 ‘백종원한판도시락’과 ‘매콤불고기도시락’을 새롭게 리뉴얼한 ‘CU 백종원 12찬한판도시락(4,000원)’과
‘CU 백종원 7찬매콤불고기도시락 (4,300원)’은 이번에도 백종원씨가 직접 상품 기획부터 제조 레시피 개발과 마지막 테이스팅까지
직접 참여했다.
 

‘CU 백종원 12찬한판도시락(4,000원)’은 도시락 한 판에 다양한 반찬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상품 컨셉에 맞게 3년 동안 운영됐던
반찬 중 고객 반응이 좋았던 인기 반찬을 모았다.
 

닭가슴살조림, 갈비산적 등 육류반찬 4종과 커리치킨볼, 파래치킨까스 등 튀김류 4종에 유채나물볶음, 매콤어묵볶음 등 기본 반찬 4종
을 더해 무려 12종의 반찬으로 구성됐다.
‘반찬을 먹다보니 밥이 넉넉히(?) 남았다’는 고객의 즐거운 불만이 나올 정도로 푸짐하게 반찬을 구성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CU 백종원 7찬매콤불고기도시락(4,300원)’은 ‘고기 애호가들을 위한 도시락’이라는 별칭답게 매콤한 돈불고기볶음을 20% 늘리는 등
더욱 푸짐하게 고기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매운 맛을 선호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매콤한 맛을 더욱 강조했으며 야채계란구이, 버섯볶음 등 매콤 불고기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반찬 6가지를 넉넉하게 담았다.


BGF리테일 황지선 MD는 “’백종원도시락’은 푸짐한 양과 다양한 메뉴 구성 등으로 편의점 도시락의 대중화 시대를 여는데 큰 역할을 했다”라며
“지난 3년간의 인기 노하우를 활용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맛과 품질로 고객에게 집밥 같은 따뜻하고 푸짐한 한 끼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씨유)는 이 밖에도 횡성한우, 전북 민물장어, 완도산 전복, 남도 꼬막등 전국 유명 식재료 원산지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건강한 먹을거리 상품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