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가맹점주도 함께 하는 ESG, CU ‘친환경 3L 캠페인’ 시작!
등록일
2021.02.17
조회수
53

 

- 전국 1만 5천 여 점포의 가맹점주 및 스태프들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 친환경 활동 실천

- 플라스틱 라벨 분리배출, 적정온도 준수, 미사용 콘센트 뽑기 권장해 온실가스 저감 목표

- 가맹점주와 협업해 친환경 봉투 전면 도입 등 업계에서 가장 선제적인 친환경 활동 펼쳐

 

 

CU가 전국 1만 5천여 점포의 가맹점주 및 스태프들이 함께 실천하는 ESG 활동으로 ‘친환경 3L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유통업체의 친환경 정책들이 기업 차원에서만 이루어졌다면 CU의 ‘친환경 3L 캠페인’은 편의점 가맹사업에 특화된 점주 참여형 활동이라는 것이 차별점이다.

 

해당 캠페인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3L(Less Plastic, Less Energy, Less Waste)이 주된 내용이다. 전국 1만 5천 여개 CU에서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는 플라스틱 라벨 분리배출, 실내 적정온도 준수, 미사용 콘센트 뽑기 등을 권장한다.

 

매일 3초 동안 3가지 생활 실천을 통해 점포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도출된 정량화 된 자료는 향후 CU의 환경경영 강화와 후속 조치 전개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친환경 3L 캠페인’은 일회성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연간 다른 테마들을 정해 지속적으로 전개된다.

 

이달에는 점포 근무자들의 자발적 참여 유도를 위해 친환경 인증 이벤트를 진행한다. 저탄소 생활 실천 ‘으뜸 스티커’를 점두에 부착하거나 3L 실천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총 200명에게 도토리 나무 키트를 에코 리워드로 지급한다.

 

도토리 씨앗을 집에서 직접 키워 3~4개월 뒤 묘목으로 자라면 서울 노을공원 나무 자람터로 옮겨져 도시 숲 조성 프로그램에 활용될 계획이다. 참여자에게는 봉사시간도 제공해 캠페인의 지속적인 선순환을 유도한다.

 

CU는 올해 비닐 봉투 퇴출과 친환경 봉투 전면 도입 등 가맹점주들과 협업해 편의점 업계에서 가장 선제적인 친환경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CU 가맹점주와 본부는 줍킹 쓰레기 수거 봉사활동, 희망의 도토리 나무 심기, 쓰지말게 캠페인 등을 함께 해왔으며 업계 최초 무(無)라벨 생수 등을 도입하며 고객을 위한 친환경 소비 환경을 적극 조성하고 있다.

 

BGF리테일 양재석 경영기획실장은 “편의점은 가맹본부와 함께 전국 점포에 근무하는 가맹점주와 스태프들이 생활 속 우리 환경을 지키는 든든한 파수꾼”이라며 “CU를 통한 작은 변화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더 많은 실천으로 이어져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