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BGF, 대한민국 안전 지키는 ‘공공 인프라’로 진화 (9/17)
등록일
2018.09.17
조회수
723

 

#1. 폭우가 예상되던 지난 8, BGF 본사에 긴급 상황실이 개설됐다. 상황실에서는 전국 기상 상황을 확인하며 혹시 모를 매장 피해에 대비했다.
또한 BGF,행정안전부,재해구호협회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긴급구호 체계를 점검했다.

 며칠 후, 서울에 시간당 최대 70mm가 넘는 폭우가 계속되면서 침수 피해 및 대형 싱크홀(땅꺼짐)’ 등의 피해가 발생하자,
요청 2시간만에 긴급구호물품 지원을 완료했다.

 

#2. 5살 여자 아이가 남동생과 CU(씨유) 매장을 찾았다. 길을 잃었다는 두 남매는 울면서 엄마, 아빠를 찾았다. 매장 근무자는 얼마 전 교육받았던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을 떠올렸다. 울고 있는 남매에게 사탕을 건네며 안심을 시킨 후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을 통해 112신고와 함께
아이들의 이름
, 옷차림 등 아동정보를 등록했다.

 

신고를 접수 받은 경찰이 매장에 도착해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는 사이, 인근 CU(씨유) 매장에서 아이들을 보호하고 있다는 신고사항을 파악한 보호자가 도착해
아이들과 함께 무사히 귀가할 수 있었다
.

    

좋은 친구 같은 기업 BGF(Be Good Friend)국가 재난 예방 및 긴급 구호 활동부터 지역 치안 서비스 거점까지
대한민국의
안전(安全)’을 지키는 공공 인프라로 진화하고 있다.

 

BGF‘Be Good Friends(좋은 친구)’라는 기업 아이덴티티에 걸맞게 고객과 가맹점주는 물론 대한민국 사회를 위한 역할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왔다.

 

단순히 기부·후원에 그치지 않고, 기업과 지역 사회가 만나 긍정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모델에 주목했고, BGF가 보유한 국내 최대 인프라를 활용해
안전 대한민국을 위한 공공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고 있다.

 

우선, BGF는 지난 2015년에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 협약을 맺고 각자의 전문성에 기반하여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실효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

 

전국 20여개 물류거점과 13천여 점포 네트워크라는 국내 최대 인프라를 보유한 BGF는 구호물자 조달이 어려운 도서·격오지 이재민을 위한 구호물자 등의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다
.

 

실제 지난 2015년 메르스로 인해 마을 전체가 격리된 전북 순창의 장덕마을, 포항 지진, 고성 산불 피해 지역 뿐 아니라 최근에는 폭우로 발생된
대형 싱크홀
(땅꺼짐) 피해 지역까지 20여 차례 긴급 구호 활동을 진행했다.

 

지원되는 물품은 BGF가 자발적으로 조성한 안전 기금을 통해 전액 부담했다.

 

또한, CU(씨유)의 뛰어난 접근성을 바탕으로 지역치안 서비스 향상을 위한 역할도 수행 중이다.

 

이를 위해 가맹점주, 스태프, 경찰청, 외부 자문 위원 등이 참여하는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해 다양한 모델을 고민해 왔고, 지난 5월부터 경찰청과 함께
전국 매장을 활용한 미아 찾기 캠페인
아이 CU를 시행 중이다.

 

아이 CU‘CU에서 아이를 보호한다 (Care for yoU)’는 의미로, 길을 잃은 아이(치매환자, 지적자폐정신장애인 포함)CU가 일시 보호하고
경찰 및 보호자에게 안전하게 이어주는
BGF의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미아 발견 시 CU 근무자는 우선 아이를 안심 시킨 뒤 파악 가능한 인상착의 등의 정보를 결제단말기(POS)에 입력하게 된다.
입력한 정보는 112신고와 동시에 전국 CU에 실시간 공유되기 때문에 보호자는 가까운 CU 한 곳만 방문하더라도 찾고 있는 아이가 CU에서 보호 중인지를 알 수 있다.

 

특히, 아동은 범죄와 사고에 취약한 만큼 신속하게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실종자가 가장 접근하기 쉬운 CU(씨유) 매장을 거점으로 하는
아이 CU캠페인이 실종아동 등의 조기발견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BGF는 평가하고 있다.

실제로 전국 CU에 미아 찾기 시스템이 구축된 이래 올해 9월까지 약 20명에 이르는 어린이, 치매환자, 지적장애인, 외국인이 안전하게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또한, 지난 해에는 지역주민이 위험에 빠졌을 때 신속하게 안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결제 단말기(POS)긴급 신고기능을 추가한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을 전국 CU(씨유) 매장에 도입했다.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은 결제 단말기(POS)에 위급 상황 발생 시 누를 수 있는 원터치 신고 버튼을 만들어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경찰
, CU고객센터, 가맹점주 등에게 다중(多衆) 신고가 가능하다.

    

BGF 관계자는 편의점은 단순한 쇼핑 공간을 넘어 다양한 공공 기능을 수행하는 공공 인프라로 진화해 가고 있다

국내 최대 인프라를 활용해 긴급 구호, 치안 서비스 향상, 범죄 예방 등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위한 의미있는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는 이달 6일 실종아동 전문기관과 실종 유괴예방 및 실종아동 등 찾기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BGF에서 펼치고 있는
미아 찾기 캠페인
'아이CU'와 연계한 실종유괴 예방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고 홍보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