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BGF그룹사, 새해 첫날 ‘사랑의 소리’ 전했다(1/2)
등록일
2018.01.02
조회수
956




- 2010년부터 7년간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BGF 사랑의 소리 기금마련해와
- 세상의 소리를 찾게 된 아이들의 소식 접할 때마다 더 큰 감동과 감사의 마음 느껴

BGF
지주와 BGF리테일 임직원들이 새해 첫날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통해 사랑의 소리를 전했다.

 

서른 번째 사랑의 소리주인공인 서민정양 (가명)은 올 초 고도난청 진단을 받았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수술을 받지 못해 청각을 잃을 위기에 놓였었다. 서양의 청천벽력 같은 장애 소식에도 수술비와 재활 치료비를
구하지 못한 가족들은 발만 동동 구를 수 밖에 없었다.

 

서양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들은 BGF 임직원들은 수술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해 새해 첫날, 인공 달팽이관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술 경과가 좋아 향후 꾸준한 재활치료를 통해 다시 청각을 회복할 것이라 전해졌다.

 

임직원과 회사는 지난 2010년부터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통해 청각 장애 어린이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은 임직원 2,000여 명이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부한 금액과 그에 맞춰 회사가 매칭한 금액으로
조성되고 있다. 지난 7년간 누적된 기금은 약 3억 원으로 ()사랑의달팽이와 함께 총 30명의 어린이의 수술을 도왔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BGF리테일 강서영업부 강호생 과장은 인공와우 수술로 세상의 소리를 찾게 된
아이들의 소식을 접할 때마다 임직원들이 더 큰 감동과 감사의 마음을 느낀다이라며 앞으로도 진심 어린 나눔 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나누는 좋은 친구같은 역할을 해나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BGF그룹은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의 자활을 돕는 ‘CU새싹가게’, 발달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CU투게더’, 소외된 이웃에
생필품을 전하는 ‘CU사랑의 물품 나누기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