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BGF 나눔페스티벌’ 통해 결식아동 식사 지원 나선다
등록일
2020.12.29
조회수
52


- 사내 기부 문화 조성 위해 매년 기부 캠페인 전개, 올해에는 ‘언택트 끼니 기부’ 진행
- 코로나19로 끼니 해결 어려워진 돌봄 사각지대 아이들 위해 내년 한 해 5,600끼 선물
- BGF(Be Good Friends) 이념처럼 소외된 아동에게 희망 전할 수 있는 기부활동 이어갈 것
 

BGF그룹이 ‘2020 BGF 나눔페스티벌’을 통해 모인 임직원 기부금으로 내년 한 해 동안 저소득가정 결식아동들에게 따듯한 한 끼를 선물한다.
 

BGF그룹은 BGF만의 기부 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2012년부터 ▲물품 기부 BGF 사랑의 나눔박스 ▲걷기 기부 나눔 워크(Walk) 캠페인 등 매년 방식과 주제를 달리하여 임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나눔페스티벌을 전개해왔다.


▲헬로네이처 임직원들이 결식아동을 위한 '집으로 온밥' 상자를 꾸리고 있다
 

BGF그룹은 올해 나눔페스티벌의 주제를 ‘한 끼 나눔’으로 정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주말 동안 끼니 걱정이 더욱 커진 돌봄 사각지대의 아이들을 위한 주말 식사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기부 방식도 코로나19 시국에 맞춰 임직원이 사내 인트라넷에서 자율적으로 아이들과 나누고 싶은 끼니 수를 정하면 급여 중 일부가 자동으로 기부되는 언택트 방식을 적용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약 3주간 진행된 이번 나눔페스티벌에는 1천여 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하여 약 2천만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BGF그룹이 수년간 아동실종 및 학대 예방 캠페인 ‘아이CU’를 전개하면서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에 대한 임직원들의 높은 관심이 반영됐다.
 

BGF그룹은 임직원들의 기부금을 포함한 약 5천만원의 재원으로 오는 2021년 BGF복지재단의 ‘집으로 온(溫)밥’ 지원사업에 힘을 보탠다.
 

BGF복지재단이 지난 5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집으로 온(溫)밥’은 법정 저소득가정, 한부모가정, 다양한 사유로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결식 초등학생 등에게 헬로네이처의 새벽배송을 통해 주말마다 집 앞으로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전달하는 지원사업이다.
 

이번 BGF그룹의 임직원 기부금으로 BGF복지재단은 오는 2021년 ‘집으로 온(溫)밥’ 사업의 지원아동 수를 50명에서 80명으로 확대하여 총 5,600끼를 아이들과 나눈다.
 
BGF 홍정국 대표는 “모두가 어려운 한 해였지만 특히 외롭고 힘들었을 저소득층 결식아동들에게 BGF 임직원들의 마음을 더해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할 수 있게 됐다”며,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이 되겠다는 회사 이념처럼 우리사회의 소외된 아동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기부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복지재단은 지난 2017년 설립 이후 ▲청각 장애 아동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 ▲공동생활가정 아동 치료 및 교육 지원 ▲저소득 가정 식료품 및 생필품 지원 등을 진행하며 취약계층 아동들이 희망찬 미래를 그리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헬로네이처 배송기사가 결식아동의 집 문 앞에 '집으로 온밥' 상자를 배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