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BGF복지재단, 창녕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지원
등록일
2020.06.16
조회수
254

- 향후 피해 아동의 정신적 상처 치유 위해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 통해 비용 전액 지원

- 안전하게 보호한 시민과 치료 도운 CU창녕대합점 근무자 아동안전 시민상등 추천 검토

- 실종 예방 시스템 아이CU’, 결식 아동 주말 식사 지원 등 아동안전망 구축 및 복지 확대

 

 

BGF복지재단이 지난달, 경남 창녕에서 부모의 지속적인 학대를 피해 집을 뛰쳐나와 구조된 아동(이하 A)
심리치료를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잠옷 차림에 맨발로 도로변을 걷던 A양은 동네 주민에 의해 발견돼 CU창녕대합점에 일시 보호되었고
주민과 점포 근무자가 함께 A양의 상처를 치료해주고 식사도 챙겼다. A양은 병원에서 2주간 치료를 받고 퇴원해
지금은 아동쉼터에서 생활하고 있다.


 

<BGF그룹 류철한 상무(사진 우측)와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 박미경 관장이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GF복지재단은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향후 A양의 심리치료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심리치료는
A양이 받은 정신적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1년 간 꾸준히 진행될 예정이다.

 

BGF복지재단은 A양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후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을 직접 찾았다. A양의 향후 정상적인
생활과 건강한 성장을 위한 지원안을 다방면으로 논의한 끝에 현재 A양에게 가장 필요한 심리치료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또한, A양을 구해 도시락을 먹이며 안전하게 보호해 준 시민과 소독약, 진통제 등을 내주며 A양의 치료를 도운
CU창녕대합점 근무자를 각각 올해 아동안전 시민상()’‘CU 엔젤스에 추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BGF그룹과 경찰청은 지난해 각종 사고와 위험으로부터 아동안전을 지킨 공로를 세운 시민, 점주 등을 찾아
포상하는 아동안전 시민상()을 제정한 바 있다.

 

이처럼 BGF그룹은 비즈니스 인프라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의 아동안전망 구축 및 복지 확대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전국 1 4천 여 CU 네트워크를 활용해 길 잃은 어린이 등을 CU에서 보호하고 경찰 및 보호자에게 안전하게
인계해주는 실종 예방 시스템 아이CU’2017년부터 운영해 지금까지 총 70여 명의 실종 사고를 예방했다.

 

경찰청과 함께 지역 사회의 아동범죄 예방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아동안전지킴이집CU 가맹점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현재 업계에서 가장 많은 점포가 운영 중이다.

 

올해부터는 헬로네이처의 새벽배송 시스템을 이용해 정부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가정 결식아동들의 주말 식사 지원을 시작했다.

 

BGF복지재단 양경희 이사장은 “’꽃으로도 아이들을 때리지 말라는 스페인 교육자 프란시스코 페레의 말처럼
우리 아이들에게 그 어떤 정신적, 물리적 위해가 가해져서는 안된다최근 아동학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더욱 따뜻한 관심으로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