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CU, 가맹점주와 안전한 등하교길 위한 ‘벽화 그리기 봉사’
등록일
2019.07.07
조회수
306

- BGF 임직원 봉사동호회와 CU가맹점주들 ‘어린이 안전’ 주제로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
- 수원 구운초등학교 일대 길 잃었을 때 대처 요령 등 ‘실종 예방’ 위한 그림으로 채워
- 가맹본부, 가맹점과의 신뢰 공고히 하며, 편의점의 사회적 기능을 위해 함께 힘 모을 것


BGF리테일은 지난 6일,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수원서부경찰서와 함께 함께 지역사회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전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수원 권선구에 위치한 구운초등학교에서 진행 된 이날 활동에는 ‘아동 안전’을 주제로 BGF 자원봉사 동호회 임직원과
지역 CU가맹점주 및 가족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 벽화 그리기 작업은 오후 늦게까지 이어졌으며, 참가자들은 더운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리며 학교 담벼락을
점차 밝고 따뜻한 그림으로 채워나갔다.
 

벽화는 어린이들이 길을 잃거나, 어려움에 처했을 때 가까운 CU나 아동안전지킴이집에 가서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 등 ‘실종예방’을
위한 내용을 담았으며, 아이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CU의 PB브랜드 캐릭터 중 하나인 ‘하루’가 안내자로 벽화에
등장했다.
 

초등학생 자녀와 봉사활동에 참석한 CU부곡중앙점 이소연 점주는 “재미있게 벽화를 그리며 아이에게 혹시 발생할지도 모를 사고 예방
을 위한 교육을 자연스럽게 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내가 살고 있는 지역사회에 실직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공익활동에
가족들과 함께 참여해 힘을 보태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7년부터 경찰청과 함께 아동, 지적장애인, 치매환자 등 사회적 약자가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CU가
일시 보호하고 경찰 및 보호자에게 안전하게 이어주는 활동인 「아이CU」 캠페인을 펼쳐오고 있다.
 

미아 발견 시 점포 근무자가 우선 아이를 안심 시킨 뒤 이름, 인상착의 등의 정보를 결제단말기(POS)에 입력하게 되며,
입력 정보는 112신고와 동시에 전국 CU에 실시간 공유되기 때문에 보호자는 가까운 CU 한 곳만 방문하더라도 찾고 있는 아이가 
CU에서 보호 중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BGF리테일 최민건 사회공헌파트장은 “CU는 대한민국 대표 편의점으로서 앞으로도 가맹점주와의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하고
가맹점주와 임직원들이 함께 편의점의 사회적 기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