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BGF리테일, 실종아동전문기관 감사패 수상
등록일
2019.05.24
조회수
292


- ‘제 13회 실종아동의 날’ 맞아 CU 실종예방 및 미아찾기 캠페인에 감사의 뜻 전해

- ‘아이CU’ 통해 지난해 약 40명의 실종아동 집으로∙∙∙ CU, 지역사회 안전 플랫폼 될 것


BGF리테일이 지난 24일 서울시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제 13회 실종아동의날’ 기념행사에서 실종아동전문기관 중앙입양원이
수여하는 감사패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실종아동의 날’은 실종아동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 확대와 실종아동 및 실종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전세계적으로
매년 5월 25일을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중앙입양원이 주관했으며, BGF리테일 이병주 운영지원본부장, 보건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
경찰청 김진표 안전생활국장, 중앙입양원 김원득 원장, 실종아동 가족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이번 감사패는 BGF리테일이 그동안 실종예방 및 미아찾기 캠페인을 전개해온 노력과 그 성과에 실종아동전문기관인 중앙입양원이
감사를 전한 것이다.
 

BGF리테일은 지난해 실종아동전문기관 중앙입양원과 ‘실종․유괴 예방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종․유괴 예방 포스터 제작 및 배포,
등하굣길 안전벽화 조성 등 다양한 아동실종∙유괴 예방 활동들을 펼쳐왔다. 또한, CU 매장에 설치된 결제단말기, 키오스크에
장기실종아동 찾기 콘텐츠 송출하여 CU를 방문하는 고객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다.
 

또한, BGF리테일은 지난 2008년부터 초등학교 인근 점포를 아동안전지킴이집을 선정하여 위급한 상황에 처한 아이들을
임시 보호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길을 잃은 아이(지적장애인, 치매환자 포함)를 CU에서 안전하게 보호하고 경찰이나
가족에게 인계하는 실종예방 캠페인 ‘아이CU’를 전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BGF리테일은 CU 결제단말기에 실종아동의 정보를 입력하면 전국 점포에 실시간으로 공유되는 동시에 경찰에 자동 신고되는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최근에는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인기 아이돌밴드 엔플라잉(N.Flying)과 함께 캠페인송을 제작하기도 했다.

실제 ‘아이CU’를 통해 지난해에만 약 40명의 실종아동들이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BGF리테일 이병주 운영지원본부장은 “BGF리테일의 물류∙점포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부분을 찾던 중 최근
더욱 부각되고 있는 아동들의 안전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관련 캠페인에 주력하고 있다”며,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을 지향하는 BGF리테일의 슬로건처럼
사각지대를 밝히는 안전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